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
용상골에 겨울이 왔습니다.

My Life 2008.12.07 17:50
새 집에 입주하고 처음 맞는 겨울입니다.
처음으로 온 눈이 반가워서(사실 걱정스럽기도 하지만) 그 풍경을 남깁니다.

눈오는 우리 마을(용상골의 어느 이름없는 산속) 풍경입니다.

눈오는 집의 전경입니다. 예쁜데요.

흐음. 겨울은 나의 계절이지.
이 놈은 눈을 밥 먹듯이 먹어 치웁니다.

ㅅㅂ 춥다....
이 놈은 겨울을 너므 싫어합니다.

억지로 웃는 엄마의 모습.
아기라고 하기에는 너무나 크고 무거워보입니다.

닮았나요? 모자지간?
점점 닮아가는 듯... ㅠㅠ

이크. 겨울은 미끄러워요.

자 이제 눈치우러 가볼까.
못미더운 듯이 쳐다보는 둘째.

ㅅㅂ 눈치우는 건 힘들어...
왠지 겨울과는 너무나 안어울리는 남자

아빠. 눈 안치우고 머해

이놈들아 고구마나 구워 먹자

크아. 맛있겠죠.
호박고구마의 자태

자, 이제 미친듯이 먹는거다.
10분동안 눈치우고 한시간동안 고구메나 먹는거다.


용상골의 겨울은 이렇게 깊어갑니다.


신고
Trackback 0 : Comments 4
  1. 쏘심이 2008.12.10 16:41 신고 Modify/Delete Reply

    저도 강아지 키우고 싶은데...
    부모님이 털 날린다고 싫어하셔서.. ㅠㅠ

  2. 욱짜 2008.12.10 17:04 신고 Modify/Delete Reply

    ㅎㅎ
    강아지는 항상 그게 문제요.
    털 뿐만 아니라 용변 문제도 만만치 않답니다.

  3. 2008.12.19 13:02 Modify/Delete Reply

    비밀댓글입니다

  4. 욱짜 2008.12.19 15:21 신고 Modify/Delete Reply

    오랜만인데요?

    고양이들 너무 예쁘고... 큽니다. ^^
    우리 멍멍이들만 한 듯.

Write a comment

티스토리 툴바